꾸란: 살아있는 기적


꾸란에 관한 몇 가지 사실:
꾸란은 하나님이 선지자 무하마드(평화가 그분에게 깃들기를)에게 내려주셨다.
꾸란은 하나님의 책이다. 이것은 다시 꾸란의 모든 말씀은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어떤 인간의 단어도 포함되어 있지 않다.
꾸란은 1400년 전에 내려졌으며, 무하마드(평화가 그분에게 깃들기를)의 시대에 글로 쓰여졌다.
꾸란은 보존되었으며, 그것의 원문이 오늘날까지도 여전히 존재한다. 세계의 어떤 다른 종교도 그들 성서의 원본을 갖고 있지 않다.
꾸란은 아랍어로 쓰여졌다.
오늘날 세계의 모든 꾸란의 한 권 한 권이 똑같은 아랍어 본문을 갖고 있다.
그렇기는 해도 각기 다른 언어로 쓰인 번역판은 구입이 가능하다. 단 반드시 기억해야 할 것은 번역이라는 것은 번역자의 번역하고자 하는 언어에 대한 이해정도에 따라서 선택된 단어라는 것이다. 따라서 번역은 각기 다를 수 있지만 아랍어로 쓰인 원본은 항상 변함없이 똑같다.
다음에 나오는 단락은 의심을 넘어서, 꾸란이 하나님의 언어라는 것을 증명하며, 한 명 혹은 여러 명의 사람들이 꾸란을 썼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확실히 입증할 증거를 제시한다.
 
1) 과학적 기적들이 꾸란에서 언급되는데 이것들은 1400년, 전 한 인간에게는 전혀 들을 수도 없는 얘기들이었다. 그러한 과학적 기적들은 오늘날에서야 과학자들에 의해 확증되고 있는 중이다. 여러 기적들 중 한가지를 여기 짧게 소개해 논다:
 
澁暉?
현대 현미경이 발명되고 발생학의 과학이 탄생하기 이전의 1400년 전에,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인간 태아의 발달과정의 정확한 단계를 꾸란에 알려주셨다:
 
실로 하나님은 인간[아담]을 흙으로 빚은 다음 그를 한 방울의 액(Nutfah)[정자와 난자의 결합]으로써 안정된 곳[여성의 자궁]에 두었으며, 그런 다음 그 정액을 거머리[거머리와 같은 구조]로 만들고 다시 그것을 으깬 덩어리 모양으로 만들었으며 그것에서 뼈를 만들고 그 뼈위에 살로써 그 뼈를 감싸게 한 후 다른 것들을 만들었나니 가장 훌륭하신 하나님께 축복이 있으소서. 꾸란, 23:12-14; Al-Mu'minun, "The Believers"
 
Keith L. Moore(캐나다 토론토대학 Ph. D., F. I. A. C. 해부학) 박사는 다음을 이야기한다: “접합체는 정자와 난자의 섞어진 결합(”한 방울의 액!”)으로 만들어집니다. “알라꽈(alaqah)"라는 단어는 거머리를 뜻합니다. 거머리가 피부에 착 달라붙는다는 의미에서 인간의 배(胚)가 자궁내막에 착상한 후 7일에서 24일까지의 모습을 적절히 묘사하고 있습니다. 마치 거머리가 숙주에서 피를 빨아먹는 것처럼, 인간의 배(胚)는 임신상태의 자궁내막에서 피를 흡수합니다. 23일에서 24일 상태의 배(胚)를 거머리와 닮은 모습으로 묘사했다는 것은 참으로 놀라운 일이죠. 현미경이나 렌즈 따위가 없었던 7세기에 의사들이 인간의 태아가 거머리와 닮은 모습이었다는 것을 알 리가 없었는데도 말입니다. 4주가 약간 지나면, 그 배(胚)는 밀알의 씨보다 더 작은 크기가 되기 때문에 육안으로 겨우 보이는 정도가 됩니다.
아랍어 “mudghah"는 ”으깬 물진 혹은 으깬 덩어리“를 뜻합니다. 4주 말기가 되면, 인간의 태아는 다소 으깬 살덩어리처럼 보입니다. 으깨진 것처럼 보이는 것은 이빨모양과 같은 발생 체절(體節) 때문입니다. 이 발생 체절(體節)은 척추골이 형성되는 것을 보여줍니다... 이 으깬 덩어리 단계를 지나면, 뼈와 근육이 형성됩니다. 이것은 발생학적 단계와 완전히 일치하는 것이죠. 먼저 뼈가 연골의 형태로써 형성되면, 발생체절 중배엽으로부터 근육이 발달하게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꾸란에서 청각과 시각과 이해하는 감각이 발달하는 정확한 순서를 지시하신다:
그리고 청각과 시각과 뇌를 주셨노라.[꾸란, 32:9; Al-Sajdah, "The Prostration"]
Keith L. Moore박사는 위의 구절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눈이 만들어지기 전에 체내 귀의 원초단계가 시작됩니다. 그리고 뇌(이해하는 곳)는 가장 나중에 구별됩니다.”
무하마드가 하나님의 진정한 사도가 아니었다면, 어떻게 그가 현미경을 가지고야 알 수 있는 이들 발생학적 단계에 대해 알 수가 있었을까?
 
2) 꾸란에서 진술되어 지는 역사적 사실들은 오늘날 고고학분야에서의 발견으로 인해 정확히 증명된다.
 
Iram이라는 도시:
꾸란에서는 Iram이라는 이름을 가진 도시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1975년까지 이 도시는 많은 수의 비 무슬림 들에게는 단순히 하나의 신화에 불과하다고 생각되어졌는데 이는 이 도시에 관한 아무런 문서도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1975년 Ibla라는 이름의 다른 도시가 시리아에서 발굴되었다. Ibla시에서 발견된 서판의 일부에서 Iram이라는 도시가 처음으로 언급되었는데, 당시 Iram시는 Ibla시와 주로 무역거래를 하던 곳이였다. 그 이후에, 우주 왕복선으로부터 찍는 공간 사진술을 이용해, Aden에서 가까운 곳에서 Iram시를 발견했다. 주목하자! 그 도시의 외관은 꾸란에서 높이 솟은 기둥들이 세워진 도시라고 묘사한 그것과 정확히 똑같았다!:
 
주님께서 아드 백성에 행한 이야기와 높은 빌딩을 소유한 이람의 백성에 관한 얘기를 아느뇨 그와 같은 힘센 백성이 대지 위에서 창조된 적이 없었노라 [꾸란, 89:6-8; Al;Fajr "The Dawn"]
3) 미래에 대한 예견들이 사실로 드러나다.
 
페르시아 제국의 멸망
꾸란은 많은 것들을 자신 있게 예언했는데 그것도 그 사건들이 일어나기 수년 전에 예언되었다. 예를 들어, 페르시아 제국의 멸망이 그들이 군사적 정복을 이루고 있었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예언되었다. 증거는 모두 상반된 것이었다. 그러나 “Rom"으로 이름지어진 장에서, 로마인들에게 승리를 거둔지 얼마 되지 않았던 페르시아 제국이 멸망할 것이라는 것이라고 예견되었다.
4) 개인, 국가, 인간애를 향해 열린 도전, 그것은 그들이 성취하지 못했었다.
 
Abu Lahab
선지자(평화가 그분에게 깃들기를)에게는 Abu Lahab라는 이름의 삼촌이 있었다. 이 사람은 이슬람을 증오하였으며, 선지자의 평판을 떨어뜨리기 위해 그를 쫓아다녔다. 그러나, Abu Lahab이 세상을 뜨기 전 10년쯤, 꾸란의 한 장에서 Abu Lahab은 결코 무슬림이 되지 않았으며, 영원히 저주받을 것이라고 계시되었다.
 
따라서 그 후 10년 동안 Abu Lahab은 다음과 같이 말하기만 하면 되었다. “무하마드에게 내가 결코 변하지 않을 것이며, 절대로 무슬림이 되지 않을 것이며, 지옥 불에 들어갈 것이라는 계시가 내려졌다고 들었다. 자, 이제 나는 무슬림이 되었다. 이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이제 너의 신의 계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그러나 그는 끝내 위와 같이 말하지 않았다. 사실, 무하마드(평화가 그분에게 깃들기를)가 말하기를, “당신은 나를 미워하고, 나를 끝장내고 싶습니까? 여기서 위와 같이 말하십시오. 그러면, 나는 끝장나게 됩니다. 자 어서 이렇게 말하십시오!” 그러나 Abu Lahab는 끝내 위의 문장을 말하지 않았다. 십년! 그 동안 그는 결코 이슬람을 받아들이지도 않았으며, 이슬람의 말씀에 귀를 기울려 본적도 없었다.
 
어떻게 무하마드(평화가 그분에게 깃들기를)가 자신의 선지자로서의 평판을 떨어뜨릴 수 있는 정도의 10년이라는 긴 세월을 누군가에게 내놓을 정도로 자신 있을 수가 있는가?
 
5) 문학 작품
단어의 사용과 언급
나(Garry Miller박사)로 말하면, 수학과 논리에 흥미가 있습니다. 꾸란의 한 구절에서 이르기를:
“말씀이 완벽하고 세분화된 성서로..“ (11:1)
이것은 꾸란에는 어떤 단어도 낭비됨이 없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각 절은 완벽하고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최고의 형태이지요. 같은 의미를 말하기 위해 더 적은 단어를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만일 누군가가 여기에 더 많은 단어를 사용한다면, 그것은 반복되며 넘쳐나는 정보정도밖에 될 수 없습니다.
 
논리학에서의 혁명은 최근 100년동안에 일어났다. 주로 단어의 사용과 언급사이에 차이점에 대해서이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배제된 중용'의 원칙에서는 각각의 문장은 거짓이거나 진실이라고 했다. 100년 전에 누군가가 배제된 중용의 원칙은 하나의 진술에 불과하며, 결국 하나의 법칙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지적했다. 그것은 한편으로는 진실일수도 있고 한편으로는 거짓일 수도 있었다. 이것은 논리학자들이 한 단어의 사용과 언급에 대한 차이점을 이해할 때까지는 얽힌 매듭과 같은 문제였다.
우리가 한 단어를 사용할 때는 그 단어의 의미를 고려한다. 우리가 한 단어를 언급할 때, 우리는 단어 그 자체에 대해 토론하는 것이다. 만일 내가 토론토가 하나의 대도시라고 말했다면, 나는 토론토라는 장소가 하나의 대도시라는 것을 의미한 것이다. 내가 만일 토론토가 7개의 철자로 이루어졌다고 말한다면, 이 때는 `토론토(Toronto)'라는 단어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첫 번째 경우에서 나는 단어를 사용했고 두 번째 경우에서는 그 단어를 언급한 것이다.
예수와 아담
이들 생각과 완벽하고도 상세히 설명되어 있는 절들로 이루어져 있는 꾸란을 연관시키면서, 다음과 같이 이르고 있는 절들을 살펴보자: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그랬듯이 예수에게도 다를바가 없노라”
(The likeness of Jesus before Allah is as the likeness of Adam) (3:59)
 
이 문장에서 우리가 확실히 이해할 수 있는 것은 `동등함`이다. 이 절은 계속해서 어떻게 이것이 진실이 될 수 있는지를 설명한다. 왜냐하면 아담, 예수 모두 보통의 인간의 탄생 방법인 어머니와 아버지를 갖지 않고 비상한 환경아래서 탄생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말씀에 대한 언급은 어떠한가? 단어들을 단어자체로 고려하고 있다면, 이 문장을 또한 `예수는 아담과 마찬가지이다'라고 읽을 수 있다는 것을 꾸란의 필자는 알고 있었던가? 자, 이 문장에서 예수와 아담은 같은 철자가 아니다. 그런데 어떻게 이 단어들이 위 복음에서는 똑같아 지는가? 대답은 꾸란의 목록을 살펴봄으로써 알 수 있다. 자, Isa(Jesus)라는 단어가 검열해 보면, 꾸란에서는 25번 언급됨을 알 수 있다. 아담이라는 단어를 검색해 보면, 놀랍게도 똑같이 25번 언급됨을 알 수 있다. 꾸란에서는 심지어 단어의 숫자로도 아담과 예수가 정말로 똑같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들은 동등하다. 자, 이 아이디어를 가지고 계속해서, 어떤 것이라도 다른 무엇인가와 동등하다고 표현된 것이라면, 모두 체크해보자. 모든 경우에, 이 아이디어는 적용된다.
 
꾸란에는 어떤 한가지가 다른 어떤 것과 같지 않다고 일러진 부분이 있다. 어떤 것이 다른 어느 것과 같지 않다고 언급된 몇 부분을 훑어보면, 꾸란에서 언급되는 그 단어들의 숫자가 서로 같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여기 또 다른 흥미 있는 점이 발견된다. 꾸란은 장사가 이자와 같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 한 단어가 6번 발견되면, 다른 단어는 7번 발견될 것이다. 모든 다른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한 가지가 다른 어떤 것과 같지 않다고 일러질 때에는, 한 번의 차이점이 있다. 하나가 4번 발견된다면, 다른 하나는 5번, 하나가 7번이면, 다른 하나는 8번이다. 이 꾸란의 작가는 이것이 의도된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상은 몇 가지 기적들에 관한 것입니다. 꾸란은 많은 기적들과,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발견될 새로운 것들로 가득합니다.  반환

249
꾸란: 살아있는 기적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