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론과 그것의 위험성

무신론과 그것의 위험성


무신론과 그것의 위험성


하나님 외에 다른 경배받을 존재가 없다는 믿음은 가장 영광스럽고 가장 높은 위치를 가지며 가장 많은 보상을 받는다. -이맘 샤피이

무신론은 이것이 병적인 사고와 병적인 관점을 통해서든 아니면 단지 혐오와 고집과 고집에서 비롯된 것이든 창조주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다. 그것은 정신에 영향을 미치는 질병으로 무신론자를 제대로 생각하지 못하게 하고 잘못된 마음을 갖게하는 사고와 마음의 어둠의 불균형을 초래한다. 그러므로 그는 구체적인 물질주의를 인식하고 불 수 있을 뿐이다. 그 결과 그는 물질주의 사상과 학파의 사상을 인간과 그들의 신념에 적용하게 되고, 그것은 그의 고통과 더 나아가서 잘못된 길로 가게 된다. 무신론자는 인간은 물질주의적 법칙이 적용되는 물질에 불과하다고 믿는다.

그것이 인간의 현실을 순전히 물질주의로 영혼의 즐거움과 기쁨을 빼앗기는 냉혹한 합리성으로 감소시킨다는 점에서 모든 것이 위협이 된다. 무신론자는 하나님의 존재를 믿지 않는 한 그가 원할 때마다 어떤 고통도 두려워하지 않고 어떤 신에 대한 경건한 감정도 갖지 않고 그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한다. 이것은 부패와 인간의 자연적 기질을 파괴하는 것으로 이어지는데, 게다가 그는 하나님을 믿지 못하거나 전능하신 하나님에게만 향해야 하는 경배행위를 다른 사람에게 돌리는 경향이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무신론자들이 지식인이든 시인이든 수많은 자살을 함을 알게 된다. 역사는 그런 사건들로 가득 차 있고 연구들은 이것을 부각시켰다. 호세 마누엘 박사와 알렉산드라 플라이쉬만 연구원이 종교와 자살의 관계에 대해 수행한 세계보건기구(WHO) 연구에서 목숨을 끊는 사람들의 대다수가 무신론자라는 사실이 입증됬다.

76
무신론과 그것의 위험성